메뉴보기

기아, 'K8' 출시…"사전계약 2.4만대 기록"

발행일자 | 2021.04.08 09:30

기아가 신규 디자인 철학이 담긴 'K8'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K8은 지난달 23일 시작한 사전계약 첫날에만 1만8015대 계약을 기록했다. 이어 이달 7일까지 12영업일동안 총 2만 4000여대가 계약되면서, 국내 판매 목표량인 8만대의 약 30%를 달성했다.


K8은 기아의 새로운 지향점을 보여주는 첫 번째 모델로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췄으며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 준대형 세단을 다시 정의한다.

기아 'K8' 외장
<기아 'K8' 외장>

기아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기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K8의 우수한 상품성을 고객들에게 알리는 온라인 발표회를 중계한다. 1부와 2부로 구성된 발표회는 기아 유튜브 채널인 '캬TV'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1부는 감각적인 영상과 K8 개발 담당 임직원이 전하는 감성적인 서사로 고객과 공감을 쌓는다. 이어지는 2부에서는 2명의 패널(방송인 박준형, 이지혜)이 출연해 K8의 내⋅외장 디자인과 새롭게 적용된 사양을 소개하고, K8 3.5 가솔린을 직접 탑승하며 느낀 주행 감성을 전달한다.
 
기아는 배우 조승우가 출연하는 광고 영상도 선보인다. 낯선 것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는K8 목표 고객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동시에 우수한 상품성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표현한다.
 
이와 함께 기아는 K8 시승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지난달 23일부터 모집을 시작한 ‘K8 체험단’에 응모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6박 7일간의 시승 기회를 제공한다.
 
기아 관계자는 “K8은 기존의 패러다임을 벗어나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대한민국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모델”이라며 “편안한 이동수단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공간으로 일상에 가치를 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 K8 판매 가격은 △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279만원, 노블레스 3510만원, 시그니처 3868만원 △3.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618만원, 노블레스 3848만원, 시그니처 4177만원, 플래티넘 4526만원 △3.5 LPI 프레스티지 3220만원, 노블레스 3659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