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DL이앤씨, 중기 주주환원정책 발표...“지배주주 순이익 15% 환원”

발행일자 | 2021.02.26 10:53

향후 3년 동안 지배주주 순이익의 15% 주주에 환원
현금 배당과 자사주 매입 병행으로 주주환원 방식 다양화

DL 사옥 D타워 돈의문 빌딩 전경
<DL 사옥 D타워 돈의문 빌딩 전경>

DL이앤씨가 중기 주주환원정책을 26일 발표했다. 올해 출범한 DL이앤씨의 배당 정책에 대한 방향성을 공식화한 것으로 기업분할을 계기로 주주환원을 확대함으로써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내용이다.
 
DL이앤씨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발생하는 지배주주 순이익의 15%를 매년 주주환원에 활용할 계획이다. 지배주주 순이익의 10%는 현금배당으로 주주들에게 환원하고 추가로 지배주주 순이익의 5%만큼 자사주를 매입해 주주환원을 실질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DL이앤씨는 배당에 대한 불확실성을 제거하여 주주들의 장기투자 예측가능성을 제고하기 위해서 중장기 배당정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주주환원 방식도 현금 배당에 자사주 매입을 병행하는 형태로 다양화했다.
 
미래 투자 계획도 함께 밝혔다. 디엘이앤씨는 디벨로퍼 사업 강화 등을 통해 고수익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추진한다. 향후 3년간 매년 2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안정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모델에 집중하고 이를 토대로 미래 신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여 지속가능한 성장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라며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기조가 강화됨에 따라 수소에너지 사업과 탄소 포집 및 저장 사업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