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KB국민은행, 'KB모바일인증서' 가입자 700만 명 돌파

발행일자 | 2021.02.25 13:35

KB국민은행은 은행권 인증서 'KB모바일인증서'의 가입자가 7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KB모바일인증서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하기 위해 국민은행이 2019년 7월 자체기술로 개발한 인증서이다. 국세청 홈택스, 정부24, 국민신문고에서 사용 가능한 간편 인증서라는 장점으로 가입자 700만 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가 선정한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 최종 사업자에서 KB국민은행이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선정됐다. 올해 1월부터 국세청 홈택스, 정부24, 국민신문고에서 KB모바일인증서로 간편인증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KB금융그룹 내 주요 계열사 앱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복잡한 암호 대신 패턴ᆞ지문ᆞFace ID(아이폰) 등 고객이 가장 편리한 방법으로 인증 방법을 선택할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간편비밀번호 6자리만 입력하면 보안매체 없이도 통장 개설, 이체 및 상품가입까지 KB국민은행의 금융업무를 이용할 수 있다.

이 인증서는 국내 은행 중 유일하게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하드웨어에까지 보안기술을 적용해 TEE(신뢰된 실행 환경, Trusted Execution Environment)라는 휴대폰의 독립된 보안영역에 인증서를 자동 저장시킴으로써 안정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5000만원 초과 금액을 이체할 경우 ARS 인증의 추가 본인인증절차를 진행해 고객은 더욱 안심하고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타 인증서와 달리 유효기간이 없어 주기적으로 인증서를 갱신할 필요가 없다. 1년 동안 거래하지 않는 경우에는 안전한 금융거래를 위해 인증서를 재발급하도록 하여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사진제공=KB국민은행
<사진제공=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관계자는 "KB국민은행은 공공기관을 시작으로 KB모바일인증서의 활용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장해 국민의 일상생활에 친숙하고 편리한 인증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전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