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한컴-대전시, 스마트 시티 조성 협업..."드론 특구도 조성"

발행일자 | 2021.02.25 17:00
25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5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글과컴퓨터가 대전광역시와 4차산업혁명기술 기반의 미래 도시 조성에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을 25일 체결했다.

이날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4차산업혁명특별시 완성'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한컴그룹은 드론과 로봇,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등 주요 ICT 기술을 대전시의 스마트시티 조성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게 된다.

특히 한컴그룹과 대전시는 대전시의 도심형 정밀비행 드론 특별자유화 구역(드론특구)을 조성하고 활성화하는 데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한컴그룹 자회사인 한컴인스페이스는 자사가 보유한 드론스테이션과 드론 운항관리 기술, 드론 데이터 플랫폼 등을 통해 '도심용 드론교통관제 인프라'를 구축하고 드론 서비스 실증에 나서게 된다.

대전시는 드론특구가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수요 발굴, 공공 서비스 모델 제시 등을 지원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드론특구를 통해 한컴그룹과 성공적 협력을 하게 됐으며, 앞으로 대전시가 명실상부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날 것이다"고 밝혔다.

김살철 회장은 "대전시는 국내 과학기술의 중심지로 4차산업혁명 구현의 최적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면서 "스마트 시티 구현과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해 함께 성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낙영 기자 nyseo67@nextdaily.co.kr

한컴그룹 CI
<한컴그룹 CI>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