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KB국민카드, 고객 소비 빅데이터 분석…"65세 이상, 2049세대보다 소비시간 2시간 짧다"

발행일자 | 2021.02.24 11:15
KB국민카드, 고객 소비 빅데이터 분석…"65세 이상, 2049세대보다 소비시간 2시간 짧다"

KB국민카드는 자사 고객들의 연령대별 소비 현황을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들의 하루 중 주 소비 시간이 2049세대 보다 2시간 짧다고 24일 전했다.

이번 분석은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만 20세 이상 KB국민카드 고객들의 매일 오전 7시부터 새벽 2시 이전까지(새벽 2시부터 오전 7시 전까지 5시간은 분석 제외) 시간대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이용 내역 24억 4304만 여 건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결과에 따르면 시니어 고객들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부터 하루 중 78.3%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2049세대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 전까지 하루 소비의 74.9%가 발생해 시니어 고객 보다 주 소비 시간대가 2시간 길었다.

시니어 고객의 소비는 주로 오후3시부터 4시 사이를 정점으로 계속 감소해 오후7시부터 새벽 2시전까지는 소비 비중이 12.9%에 불과했다. 동 시간대 2049세대가 31.5%를 소비한 것보다 60% 가량 적었다.

특히 오후 9시부터 새벽 2시 전까지는 2049세대의 17.4% 대비 3분의 1이상 적은 4.7%에 머물렀다. 이는 65세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기상시간은 66.0%가 오전 6시에서 오전 7시 사이, 취침 시간은 64.4%가 오후 10시부터 11시 사이라고 응답한 결과와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 소비 업종을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수퍼마켓, 대형마트, 백화점, 온라인쇼핑 등 소매 업종 △한식, 중식, 제과점 등 외식 업종 △대중교통, 택시, 주유소 등 이동 관련 업종 소비가 많았으며,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은 2049세대와 비교해 의료와 식료품 관련 소비 비중이 높았다.
 
65세 이상 고객의 약국, 병원 등 의료 업종과 농수축산물점, 반찬 전문점 등 식료품 업종의 소비는 각각 15.6%와 7.2%를 기록하며 2049세대의 3.6%와 1.7% 대비 4배 이상 많았다. 반면 2049세대는 소매와 외식 관련 소비가 상대적으로 많아 소매 업종의 경우 소비 비중이 50.8%이다.
 
시간대별로 소비 비중이 높은 상위 업종과 관련해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은 심야 시간대인 오후 9시부터 새벽 2시 이전까지 시간대를 제외한 모든 시간대에서 수퍼마켓의 이용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약국 이용 비중은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 이전 시간대에 많았다.
 
2049세대의 경우 모든 시간대에서 온라인쇼핑과 편의점이 소비 비중 상위 업종으로 나타났으며, 심야 시간대에는 해당 시간대 발생한 카드 소비의 절반에 가까운 48.5%가 온라인쇼핑과 편의점에서 발생했다.
 
출근 시간대와 점심 시간대인 오전 7시부터 오후 2시 전까지는 커피전문점의 이용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온라인쇼핑의 경우 나이에 관계없이 모든 시간대에 고르게 소비 비중이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오후 9시부터 새벽 2시 전까지는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도 온라인쇼핑 소비 비중 16.6%를 기록하며 수퍼마켓(14.6%)보다 이용이 많은 점이 눈에 띄었다.

65세 이상 고객들의 소비 비중이 높았던 주요 업종을 살펴보면 시니어 고객들은 2049세대와 비교해 수퍼마켓과 대형마트 이용 비중이 높았다.
 
수퍼마켓의 경우 65세 이상 고객의 소비 비중은 42.7%로 2049세대의 13.4% 보다 3배 이상 높았고 대형마트도 15.5%를 기록하며 2049세대의 5% 보다 3배 많았다.
 
이에 비해 온라인쇼핑과 편의점 소비 비중은 낮아 시니어 고객의 온라인쇼핑과 편의점 소비 비중은 각각 15.9%와 14.4%를 기록하며 2049세대의 43.7%, 30.1%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65세 이상 고객들의 소매 업종 소비 비중은 월 평균 카드 이용금액 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여 이용금액이 큰 시니어 고객은 온라인 쇼핑 비중이 높은 반면 이용금액이 낮을수록 수퍼마켓 이용 비중은 높았다.
 
운동 관련 업종 중 등산, 낚시, 골프 관련 업종에서 소비 이력이 있는 65세 이상 시니어 고객은 각각 27.3%, 8.6%, 30.6%로 2049세대의 7.0%, 7.9%, 17.8% 대비 낚시는 큰 차이가 없었지만 등산은 3.9배, 골프는 1.7배 높았다.
 
시니어 고객의 운동 관련 소비 이력이 2049세대 대비 높은 것은 65세 이상 고객들이 운동에 필요한 여가 시간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오는 2030년이면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25%인 1298만 명이 65세 이상 시니어층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이번 분석 결과 시니어 고객층은 부양의 대상이 아닌 우리 경제의 소비 주도 계층의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으며 향후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소비 지갑의 규모도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높은 교육 수준과 경제 성장의 주역으로서 다양한 브랜드와 상품 소비를 경험해 왔고 온라인 채널 환경에서 새로운 형태의 소비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시니어 고객인 만큼 기업을 비롯한 각각의 경제 주체들은 세밀한 분석을 바탕으로 시니어 고객별 자산 규모와 여가 시간, 소비 패턴, 라이프 스타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맞춤형 대응 전략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