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내일(19일)부터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 사용...“전화번호 유출 걱정 끝”

발행일자 | 2021.02.18 17:03

숫자4자리 한글 2자리로 총 6자리 구성...다중이용시설 수기명부에 사용
코로나19 종식때까지 이용...확진자 발생시 방역당국만 휴대전화번호로 변환

19일부터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가 도입된다. 출처=개보위
<19일부터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가 도입된다. 출처=개보위>

 식당과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시 비치된 수기명부에 더 이상 개인 휴대전화번호를 적지 않아도 된다. 이를 대체할 개인안심번호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된 데 따른 것이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개인정보인 휴대전화번호 대신 숫자 4자리와 한글 2자리로 구성된 6자리 고유번호의 개인안심번호를 도입해 19일부터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개인안심번호는 네이버와 카카오, 패스 등의 큐알(QR)체크인 화면에서 최초 1회 개인정보 수집 동의 후 발급받으며, 한번 받으면 코로나19가 끝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개인 휴대전화번호 유출 및 오남용에 대한 우려를 원천 차단할 수 있게 됐으며, 개인정보 유출 우려로 발생했던 허위 기재 등도 크게 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 포스터 화면 캡처.
<코로나19 개인안심번호 포스터 화면 캡처.>

이날 개보위는 개인안심번호 탄생에 대한 숨겨진 이야기도 공개했다.
 
개보위측은 휴대전화번호를 대체할 안신번호 개발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충분히 느끼고 있었지만 개발에 필요한 예산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아 고심이 큰 상황이었다. 이 때 손을 내민 것이 ‘코드포코리아’라는 이름으로 뭉친 시빅해커 7명이다.
 
이들 시빅해커들은 청사를 직접 찾아 문자열을 통한 개인안심번호 개발 아이디어와 기술을 공익목적으로 기부하겠다고 밝혀왔고, 이후 개발은 빠르게 진척됐다는 것이다.
 
또한 네이버와 카카오, 패스 등 큐알코드 발급기관도 개인안심번호의 큐알체크인 화면 표출에 적극 협조하고 나섰다. 정부와 시민, 민간기업의 협업이 이뤄진 좋은 사례가 탄생한 순간이다.
 
한번 만든 개인안심번호는 기억하고만 있으면 수기명부에 언제든 반복해 사용할 수 있고, 확진자 발생시 방역당국에서만 휴대전화번호로 변환해 이용하게 된다.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조치로 개인정보 유출 및 오남용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을 조금이나 덜고, 빠른 시일내 일상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낙영 기자 nyseo67@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