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기아, K7 후속모델 'K8' 외장 디자인 공개

발행일자 | 2021.02.17 09:25
기아자동차 'K8(케이에잇)' 외장 디자인
<기아자동차 'K8(케이에잇)' 외장 디자인>

기아자동차가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코드명 GL3) 차명을 K8(케이에잇)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K7은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50만 대 이상 팔리며 K시리즈 시작을 알렸다. 기아는 K7의 혁신 이미지를 계승하고 브랜드 정수를 담아 후속 모델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했다.


모델명을 공개함과 동시에 선보인 K8의 외장 디자인은 새로운 차명에 걸맞은 혁신적이고 고급스러운 외장 디자인을 갖췄다.

기아자동차 'K8(케이에잇)' 외장 디자인
<기아자동차 'K8(케이에잇)' 외장 디자인>

전면부에는 브랜드 최초로 신규 엠블럼을 적용해 기아의 새로운 세대를 여는 첫 번째 모델임을 알렸다. 동시에 후면부에는 같은 알루미늄 소재의 K8 로고를 적용했다.

K8은 공개를 앞두고 있는 기아의 신규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해, 디자인 요소 간의 대비와 조화로움을 외장 전체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규 엠블럼 외에도 테두리가 없는(frameless)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이나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 등 세련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5미터가 넘는 5015mm의 전장에서 느껴지는 웅장하고 역동적인 측면부 역시 K8의 혁신적인 변화를 잘 드러낸다. 유선형의 캐릭터라인과 바퀴 주변의 차체 볼륨은 역동적인 느낌을 강화한다.

후면부의 '리어램프 클러스터'는 입체감이 느껴지는 기하학적 조형으로 넓은 차체 폭을 강조한다. 아울러 루프 라인에서 이어지며 날렵하고 강인한 인상을 주는 리어 스포일러와 기아 엠블럼, K8 로고를 간결하게 배치해 넓은 면이 부각된다.
 
기아 관계자는 "후면부에 적용한 K8 로고는 기아 엠블럼과 동일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새로운 기아를 보여주는 첫 모델로서 존재감을 드러낸다"며 "새로운 차명 K8에 걸맞은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첨단 주행 보조 기술 등을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