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전자랜드 "올해 초 한파로 난방 가전 판매량 급증"

발행일자 | 2021.01.14 17:45
사진제공=전자랜드
<사진제공=전자랜드>

전자랜드는 올해 초를 강타한 역대급 한파로 인해 난방 가전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자랜드에 따르면, 매년 판매의 등락이 크지 않은 난방 가전이 며칠간 이어진 한파로 인해 전년 동기대비 전열기기는 411%, 온풍기는 265%, 난로는 253%, 전기·온수 매트와 전기장판은 60%로 판매량이 급증했다. 전자랜드는 이번 난방 가전 판매량에 한파와 지난해부터 이어진 팬데믹으로 '집콕'을 할 수밖에 없는 환경적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내부의 코일 및 램프를 사용해 열을 만드는 제품인 전열기기는 가까운 거리에 즉시 난방이 가능하고 이동이 편리하다는 장점을 가져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비교적 포근했던 작년과 달리 북극발 한파가 올겨울을 강타하고 있다"며 "영하 10도 전후의 강추위가 주기적으로 찾아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당분간 난방 가전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자랜드는 이달 24일까지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겨울나기템 특별전'을 진행한다. 이 기간 전자랜드는 고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전기요, 전열기기, 온풍기, 가습기 등 대표 겨울 가전의 인기 모델을 최대 52%까지 할인 판매한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