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오리온 닥터유, '기능성 식품 브랜드'로 정체성 재정립

발행일자 | 2021.01.14 17:10
오리온 닥터유 브랜드 제품 이미지
<오리온 닥터유 브랜드 제품 이미지>

오리온은 닥터유 브랜드를 기존 '영양 설계' 콘셉트에서 '기능성 표시 식품'으로 재정비해 제2도약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닥터유는 기존 '과자' 이미지를 '식품'으로 확대하고, 올해 '맛있는 건강'을 테마로 브랜드 정체성을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계속된 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적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현 상황을 적극 공략해 기능성 표시 식품으로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지난 2008년 론칭한 닥터유는 부족한 영양소를 더하는 영양밸런스 초점을 두고 제품을 선보여 누적 매출 5000억 원 이상을 달성했다. 지난 2019년 출시한 '닥터유 단백질바'와 지난해 6월 출시한 마시는 단백질 보충제 '닥터유 드링크'는 각각 매출액 약 190억원, 40억원을 기록하며 영양성분에 초점을 둔 제품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12월 29일부터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없었던 일반식품도 과학적 근거가 있다면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게 하는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제'를 시행했다. 닥터유는 이를 적극 활용해 한국인들에게 필요한 기능성 원료를 넣은 다양한 닥터유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는 한편, 오리온의 기존 특기인 '맛 구현'도 놓치지 않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기존 뉴트리션바, 음료 외에 젤리, 초콜릿 등 제형도 다변화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2021년은 닥터유 브랜드가 제과의 이미지를 탈피해 기능성 표시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맛과 영양 모두 잡은 '맛있는 건강'이라는 닥터유만의 확고한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통해 한국과 중국 등 글로벌 소비자들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