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S전선, 이집트에 아프리카 첫 공장 준공...현지 생산으로 수출장벽 넘는다

발행일자 | 2021.01.13 10:37

동아프리카, 중동 시장 본격 공략...직접 투자로 해외 시장 확대

LS전선의 이집트 공장(LSMC)에서 직원이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의 이집트 공장(LSMC)에서 직원이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

LS전선은 이집트에 아프리카 첫 케이블 공장을 준공했다고 13일 밝혔다.
 
LS전선은 2020년 1월, 카이로시 인근 산업도시(10th of Ramadan City)에 현지 케이블 전문 시공업체인 만(MAN)사와 합작법인(LSMC : LS MAN Cable)을 설립했다. 주로 발전소와 변전소 간 철탑에 가설되는 가공 송전선을 생산한다.
 

LSMC는 최근 이집트 전력청과 신도시 전력망 구축을 위한 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 공장 준공과 함께 양산에 들어갔다.
 
이집트 케이블 시장은 신행정수도 건설, 인구 증가에 따른 신규 수요와 기존 전력망의 노후화로 인한 교체 수요가 겹쳐 매년 평균 5% 이상 성장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이집트를 비롯, 아프리카 지역은 전력 케이블의 수요가 많은데도 약 20% 의 관세와 물류비로 수출 장벽이 높았다”며 “현지 생산으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파트너사의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 사업을 빠른 시일 내 안착시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LS전선은 이집트가 자유무역협정(FTA)을 맺고 있는 동아프리카와 중동 국가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LS전선은 이집트 법인의 준공으로 미국과 중국, 베트남, 폴란드 등 해외에 총 11개의 생산법인을 운영하게 됐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