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현대건설, 사우디서 새해 첫 해외수주 시동…"1200억원 규모 송전선 공사"

발행일자 | 2021.01.12 10:00

현대건설이 사우디 중부 전력청이 발주한 송전공사 계약을 체결하며, 올해 첫 해외수주의 시동을 걸었다.

현대건설은 지난 10일(현지시간 기준) 사우디 중부 전력청(SEC-COA)이 발주한 1억 994만달러(한화 약 1264억원) 규모의 'Hail(하일) 변전소~Al Jouf(알 주프) 변전소 구간 380KV 송전선 공사'의 정식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속에서도 일궈낸 2021년 새해 첫 해외수주라는 점 외에도, 사우디 현지 업체들의 공격적인 수주 경쟁 가운데 사우디 전력청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맺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 공사는 사우디 중북부 하일 에서 알 주프까지 375km 구간을 연결하는 초고압 송전선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올해 1월 착공 후 2022년 10월 완공이 목표로 공사기간은 총 22개월이다.

송전선 공사 유사 사례(사우디 쿠라야 발전소 연계 Part1 380KV 송전선로 공사)
<송전선 공사 유사 사례(사우디 쿠라야 발전소 연계 Part1 380KV 송전선로 공사)>

현대건설은 지난 1975년 쥬베일 산업항 공사를 시작으로 사우디에 진출한 이래 반세기동안 마덴 알루미나 제련소 건설공사를 포함해 총 156여개, 약 170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안정적으로 수주했다. 특히 송전공사 30개, 변전공사 23개 공사를 성공적으로 완공하는 등 송변전 공사에서 높은 입지를 자랑한다.

지난해 코로나19와 저유가 등 어려운 해외건설 수주시장에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 카타르 루사일 타워 공사 등을 수주하며 총 64억 5462만달러(해건협 기준)의 해외 수주를 기록한 현대건설은 올해도 해외 경쟁력을 제고하고, 신시장 진출·신재생에너지·친환경 사업 등을 통해 글로벌 건설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침체된 건설경기에도 불구하고, 사우디에서 축적된 공사 수행 노하우와 뛰어난 기술력·신뢰 기반의 네트워크 등을 발판으로 수주를 하게 됐다"며 "이번 수주는 현대건설이 사우디 건설시장을 선도하는 탑티어(Top-Tier) 건설사로 인정받은 결과이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수주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