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한컴모빌리티, 현대기아차에 모바일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 제공

발행일자 | 2021.01.08 09:37
한컴모빌리티가 현대기아차와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컴모빌리티가 현대기아차와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컴모빌리티가 현대자동차그룹과 커넥티드카(Connected Car) 연동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한컴모빌리타는 이에 따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파킹프렌즈’를 통해 주차 예약에서 차량 내비게이션 길 안내까지 원스톱(One-Stop)으로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킹프렌즈‘에서 주차장을 예약한 후, 현대자동차그룹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현대차 ‘블루링크’와 기아차 ‘유보(UVO)’, 제네시스 ‘제네시스커넥티드서비스’를 연동해 차량 내비게이션으로 주차장 위치를 전송하여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기존에는 예약 결제 후 모바일로만 내비게이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으나, 커넥티드카 서비스 연동 이후에는 주차장 주소를 내비게이션에 다시 입력하는 번거로움이 줄어 이용자의 편의성이 대폭 증대했다.
 
한컴모빌리티 관계자는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를 통해 주차장 예약부터 길 안내까지 빠르고 간편하게 이용 가능해졌다”며, “이번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차량 제원, 운행 기록, 차량 상태 정보 등을 활용해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컴모빌리티는 서울시 16개 자치구를 비롯하여 경기도,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 등 전국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통해 IoT 공유주차 서비스 플랫폼 ‘파킹프렌즈’ 제공하고 있다. 자체 기술로 개발한 IoT 레이더 센서를 통해 비어있는 주차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며, 이를 통해 운전자는 인근 주차면 정보를 정확히 확인할 수 있어 주차장을 찾아 헤매지 않고 빠르게 주차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