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내년부터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소폭 까다뤄워진다..."사업성 보강, 평가 세분화"

발행일자 | 2020.12.29 14:56

기술평가 평가항목 대분류 사업성 강화로 재분류
평가항목수도 26개에서 35개로 늘리며 세분화해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경 (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전경 (사진=한국거래소)>

내년부터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이 소폭 까다로워진다. 기술특례상장의 기술평가 항목에서 사업성에 대한 부분이 보강되고, 평가 항목수도 크게 늘어나 평가사항이 보다 세분화된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 기술특례상장과 관련 기술평가 항목을 재분류하고 전체 평가항목수를 늘려 평가의 세분화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기술평가 항목은 대분류로 기술성 4개와 사업성 2개로 돼 있었으나, 이를 기술성 3개와 사업성 3개로 조정한다. 시장에 대한 평가항목을 늘린 것이다. 또한 평가항목수도 현재 26개에서 35개로 비교적 큰 폭으로 늘렸다. 거래소는 이에 따라 보다 면밀한 평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평가시 유의사항도 마련돼 안내된다. 특례상장 평가기관이 기업공개(IPO) 관점에서 적합한 평가를 수행할 수 있도록 평가 시 비번하게 발생하는 쟁점을 미리 정리 안내해 평가 신뢰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이번에 바뀐 기술특례상장 제도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된다.  올해 기술특례상장 기업은 112개사로 집계됐다. 

서낙영 기자 nyseo67@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