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우리은행, 더 뱅커 선정 '글로벌 최우수 은행' 수상

발행일자 | 2020.12.03 09:10

국내은행으로는 첫 수상...한국과 아시아 최우수 은행 등 받아 3관왕

우리은행이 글로벌 금융전문지인 더 뱅커가 선정한 '글로벌 최우수 은행'과 함께 한국, 아시아 최우수 은행 등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이 글로벌 금융전문지인 더 뱅커가 선정한 '글로벌 최우수 은행'과 함께 한국, 아시아 최우수 은행 등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우리은행이 국내은행으로는 처음으로 글로벌 금융전문지인 더 뱅커(The Banker)가 선정한 ‘글로벌 최우수 은행(Global Bank of the Year)’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아시아 최우수 은행’과 ‘한국 최우수 은행’에도 선정되는 등 모두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회사측은 3일 밝혔다.
 

더 뱅커는 전세계적으로 알려진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inancial Times)의 월간 금융전문지다. 매년 엄격한 심사과정을 통해 글로벌 ․ 지역별 ․ 국가별로 각각 한 곳의 최우수은행을 선정한다.
 
특히, 올해 더 뱅커는 우리은행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적시성 있는 금융지원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는 점,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해 이종산업과의 제휴를 통한 디지털분야를 강화하고 있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글로벌 최우수 은행으로 선정되기는 국내은행으로서는 처음”이라며 “올해 수상은 코로나19 대응이라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만큼 우리금융그룹의 경영이념인 ‘함께하는 든든한 금융’을 실천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현지 참석 대신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