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한미약품 "'아모잘탄엑스큐' 4제 복합신약으로 허가 받았다"

발행일자 | 2020.11.20 15:55

한미약품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사 '아모잘탄엑스큐'가 혈압치료 성분 2가지와 이상지질혈증치료 성분 2가지를 결합한 4제 복합신약으로 허가받았다고 20일 밝혔다.

2009년 출시한 '아모잘탄'은 2가지 성분의 고혈압 치료제를 결합해 출시됐다. 이 신약은 이어 3가지, 4가지 가지 성분의 복합신약 개발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의약품은 성분마다체내에서 흡수되거나 약효가 발효되는 기전이 다르기 때문에 성분 결합 시 고도의 제제기술이 적용돼야 한다. 한미약품은 십수년간 축적해온 제제기술을 통해 아모잘탄엑스큐 4제 복합신약을 선보였다.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추세가 가속화되면서 여러 개의 치료 성분을 한 알에 결합하는 복합신약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다. 한미약품은 복합신약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아모잘탄 외에도 이상지질혈증 치료 성분 2가지를 결합한 '로수젯', 골다공증 치료 성분과 비타민D를 합친 '라본디', 천식 동반 알레르기 비염 치료 복합제 '몬테리진' 등을 선보여 높은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본사 전경
<한미약품 본사 전경>

김나영 한미약품 상무(개발·허가 담당)는 "두 가지 이상 성분을 결합해 제조하는 복합제는 환자들이 복용해야 하는 약물 숫자를 줄여 편의성을 높이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며, 단일제 여러 개를 복용하는 것보다 건강보험 재정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종수 한미약품 사장은 "4제 복합신약 허가는 아모잘탄패밀리 라인업 확장이란 의미와 함께, 한국 제제기술 경쟁력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복합신약 성공이 혁신신약 개발로 이어지는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