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오리온, 중국서 '닥터유 단백질바·에너지바' 누적 매출액 100억 원 돌파

발행일자 | 2020.11.19 18:00
사진제공=오리온
<사진제공=오리온>

오리온은 중국에 출시한 닥터유 단백질바와 에너지바 제품이 출시 4개월만에 누적매출액 100억 원을 기록하고 판매량 1200만개를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리온은 지난 7월 중국에서 닥터유 단백질바(중국명: 닥터유 단백견과바 '蛋白坚果棒')와 닥터유 에너지바(중국명: 닥터유 에너지견과바 '能量坚果棒')를 출시했다.


중국 현지는 7월 정부가 발표한 건강한 중국만들기 조치 '건강 중국 행동(2019~2030)'과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이 맞물리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이 계속해서 높아졌다. 이에 오리온은 한국에서 히트한 브랜드 '닥터유'를 중국에 론칭해 현지 뉴트리션바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이달 초에는 중국 최대 규모인 '국제수입박람회'에도 참가해 경소상 대상 판매 채널 확대 및 소비자 접점 프로모션을 강화하는 기회로 삼았다.
 
닥터유 단백질바는 달걀 두 개 분량에 달하는 단백질 12g을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닥터유 에너지바는 견과류, 과일, 시리얼 등 엄선된 원료와 지방을 태워 에너지로 만들어주는 L-카르니틴 성분을 더했다. 두 제품 모두 간편하게 영양을 보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영양은 물론 맛까지 뛰어난 닥터유 제품들이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닥터유와 더불어 타오케노이 김스낵, 미네랄워터 '오리온 제주용암천' 등 중국에서 신규 론칭한 건강 라인업을 기반으로 새로운 카테고리를 지속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