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270도 파노라마 한강뷰 공개

발행일자 | 2020.11.19 16:42

창문 중간 프레임을 없앤 아트프레임과 270도 파노라마 뷰 적용
집안 곳곳에서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서울의 모습을 조망 가능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세대에는 창틀이 없는 아트프레임과 270도 파노라마 뷰를 적용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세대에는 창틀이 없는 아트프레임과 270도 파노라마 뷰를 적용해 개방감을 극대화했다.>

 
대림산업은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에서 바라 본 서울숲과 한강의 모습을 19일 공개했다.
 
대림이 시공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공동주택 2개동과 업무시설, 판매시설, 문화집회시설 1개동으로 구성된 복합주거문화단지다. 공동주택은 지하 5층~지상 49층, 전용면적 91~273㎡, 총 280가구 규모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한강은 물론 서울숲, 남산 뷰까지 누릴 수 있는 입지에 자리잡고 있다. 대림은 이와 같은 뷰를 극대화 하기 위해 특화설계를 적용했다.
 
모든 세대에서 서울숲 및 한강 조망이 가능하도록 층별 세대 수를 3세대로 조합(9층 이하 4세대)하고 T자로 건물을 배치했다. 세대 내부에는 창문 중간 프레임을 없앤 아트프레임과 와이드하게 펼쳐지는 270도 파노라마 뷰가 적용되어 거실, 주방, 욕실 등 집안 곳곳에서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서울의 모습을 조망할 수 있다.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29층 클라우드 클럽(커뮤니티시설)에서 내려다 본 서울숲과 한강 조망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29층 클라우드 클럽(커뮤니티시설)에서 내려다 본 서울숲과 한강 조망>

 
천장 높이도 기존 아파트 층고(2.3m)보다 높은 2.9m에서 최고 3.3m 높이로 설계해 풍부한 개방감과 일조량을 제공한다. 각 동의 29층에 마련된 커뮤니티시설에서도 한강과 서울숲 조망을 누릴 수 있다.
 
대림 관계자는 “2021년 입주를 앞두고 있는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지난해 독보적인 주거 브랜드로 거듭난 ‘아크로’의 리뉴얼 버전이 처음으로 적용되는 단지”라며 “한강변 스카이라인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하이엔드 주거를 대표하는 주거시설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밝혔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