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전상근 전곡 피처링’ 에이치코드, 오늘(19일) 새 EP 앨범 ‘다섯 번째 이야기’ 발매

발행일자 | 2020.11.19 10:30

전상근, 에이치코드와 특급 시너지 AGAIN…전곡 가창 신보 ‘다섯 번째 이야기’로 가을 감성 저격

사진 = 에이치코드컴퍼니 제공
<사진 = 에이치코드컴퍼니 제공>

전상근과 에이치코드(H:CODE)가 또 한 번 특급 시너지를 보여준다.

전상근이 전곡 피처링에 참여한 에이치코드의 새 EP 앨범 ‘다섯 번째 이야기’가 19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에이치코드 한희준이 일 년 반의 공백을 깨고 감성 보컬 전상근과 함께 전하는 신보 ‘다섯 번째 이야기’는 우리 일상에 늘 공존하며 웃게도, 울게도, 쓸쓸하게도 만드는 여러 가지 유형의 ‘사랑’을 에이치코드만의 감성으로 해석한 깊고 진정성 있는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는 흐려지긴 하지만 지워지지는 않는 기억을 다룬 타이틀곡 ‘나의 밤’을 시작으로, 누군가는 듣고 있었던 나의 한숨 ‘위로’와 사랑하는 사람을 따라 써 내려간 고백 ‘Serenade’, 그 시간에 머물러 떨어지지 않는 발걸음을 그린 '짙은 날' 등 총 4트랙이 수록돼 가을날 리스너의 감성을 촉촉히 적실 전망이다.

전상근은 앞서 에이치코드의 이전 앨범 ‘네 번째 이야기’에서도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꿈속에 너’와 ‘그대 없는 밤에’를 비롯해 전상근이 지난 3월 발표했던 ‘돌아와 줘’ 등 다수 곡들을 통해 남다른 시너지를 보여온 이들 조합이 새롭게 뭉친 에이치코드의 신보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아티스트로서 발자취를 이어가며 ‘싱스틸러’라는 수식어를 얻은 전상근이 신보에서 어떤 감성을 선사할지 주목된다. 모든 노래를 특유의 분위기로 소화하며 독보적인 음색으로 사랑받는 전상근이 에이치코드와 선물할 ‘다섯 번째 이야기’에 기대가 더해진다.

김현미 라이프&컬처팀 객원기자 lifencultur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