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식당 결혼식장 등 인원 제한돼"

발행일자 | 2020.11.17 09:40

최근 일주일간 수도권서 코로나 19 확진자 하루평균 100명 넘어
식당과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 제한

17일 정부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 단계별 일상 및 사회 경제적 활동의 주요 방역조치 기준. 출처=보건복지부
<17일 정부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 단계별 일상 및 사회 경제적 활동의 주요 방역조치 기준. 출처=보건복지부>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면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정부는 오늘 회의에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그간 아슬아슬하게 100명대를 넘나들던 하루 확진자 수가 지난 주말 이후 나흘 연속 200명대로 올라섰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시행시기는 오는 19일 0시부터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방역이 한마디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특히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이 밀집한 수도권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일주일 동안 수도권에서만 하루평균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고령 확진자 비율, 중증환자 병상 기준, 감염재생산지수 등 다른 지표들도 계속 나빠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기준인 주 평균 일일 확진자 수 100명을 넘어섰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식당과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 이용시설은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시설면적 4㎡ 당 1명으로 제한되고, 스포츠경기 관람 인원도 50%에서 30% 이내로 줄어든다.

17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출처=뉴스1
<17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출처=뉴스1>

정 총리는 "시민들께서는 일상에서 더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 가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다시 부담이 커질 것"이라면서도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위기가 곧 닥쳐온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여러번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단계 격상에서 제외된 지역들도 긴장을 늦춰선 안된다"라며 "이미 우리나라는 하나의 생활권이 돼 있다. 도시와 도시, 사람과 사람이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기 때문에 오늘 확진자가 없다고 결코 안심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어렵게 이어온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다시 한번 위기에 처한 만큼, 우리 모두 경각심을 높여야 할 때"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어느 곳에서 무엇을 하시든지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기본적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독감 의심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