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아워홈, '생분해성 비닐봉투' 전국 800여 개 점포에 도입

발행일자 | 2020.10.27 17:30
아워홈 '생분해성 비닐봉투 포장재' 이미지
<아워홈 '생분해성 비닐봉투 포장재' 이미지>

아워홈은 지난 19일부터 전국 800여 개 점포에 '생분해성 비닐봉투'를 도입했다고 27일 전했다.

최근 비대면 트렌드로 테이크아웃 제품의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일회용 포장재 사용량이 급증했다. 이에 아워홈은 전국 매장에 생분해성 비닐 포장재를 도입해 친환경 소비에 동참했다.


아워홈이 도입한 생분해성 비닐봉투는 '생분해성 원료(EL724)'를 사용해 제작됐으며, 100%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다. 매립 시에는 180일 이내에 물과 이산화탄소로 100% 자연 분해되는 포장재로, 재활용이 아닌 일반쓰레기로 버리면 된다. 해당 포장재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지역 환경 오염과 유해물질 감소 인증을 획득했다.
 
아워홈 관계자는 "최근 환경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짐에 따라 친환경 소비문화 정착에 동참하기 위해 새로운 포장재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사업 영역 전반에 걸쳐 친환경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