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중남미 입지 강세" 위니아전자, 멕시코에 전자레인지 21만대 공급

발행일자 | 2020.10.27 10:50
위니아전자 '셰프 멕시코' 제품 이미지
<위니아전자 '셰프 멕시코' 제품 이미지>

위니아전자가 멕시코 '부엔핀(Buen Fin)' 특수 등으로 급증한 현지 수요에 힘입어 전자레인지 21만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유위니아그룹의 해외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위니아(WINIA)는 이번 계약으로 멕시코 블랙 프라이데이라고 불리는 부엔핀 기간을 전후로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올해 말까지 대형마트 월마트와 코펠(Coppel), 엘렉트라(Elektra)를 비롯하여 멕시코 현지 내 전 할인점, 양판점, 백화점 등 주요 유통 채널을 통해 총 21만대를 공급한다.


위니아전자는 중남미와 유럽 등 해외에서 활약하고 있다. 특히 멕시코에서는 작년 6월 현지 전자레인지 시장점유율 59% 달성 이후 1등 브랜드로 시장을 이끌어 왔다. 지난달 기준 올해 누적 점유율은 57% 내외를 기록하고 있으며, 9월 한 달은 70% 이상을 장악하는 등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이같은 성과를 보인 데에는 위니아의 철저한 현지화가 주효했다. 시장 점유의 일등공신인 '셰프 멕시코(Chef Mexico)'는 멕시코 대표 음식인 또르띠아(옥수수가루로 만든 전병)와 피카디요(소고기나 돼지고기를 으깨서 졸인 남미요리) 등 전통 요리 조리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31개의 지역 특화 레시피 기능인 '셰프 멕시코 31', 자동 조리 기능인 '오토쿡' 등을 제공한다.

위니아전자는 셰프 멕시코와 함께 그릴 기능 주력 제품과 상업용 제품까지, 총 22개의 전자레인지 라인업을 총망라해 공급할 예정이다.
 
장세훈 위니아전자 멕시코 총괄 법인장은 "철저한 시장 조사와 꾸준한 기술 개발로 이룩한 현지화 제품으로 시장 1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며 "중남미 대표 시장인 멕시코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인 위니아(WINIA)의 명성을 드높이겠으며 이를 바탕으로 중남미 전역까지 점유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