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CJ대한통운, 호치민 1호선 메트로 전동차 운송 맡아

발행일자 | 2020.10.26 17:50
CJ제마뎁이 호치만 메트로 1호선 전동차를 운송하고 있다.
<CJ제마뎁이 호치만 메트로 1호선 전동차를 운송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글로벌패밀리사 CJ제마뎁(Gemadept)이 호치민 메트로 1호선 전동차 3량을 성공적으로 운송했다고 26일 밝혔다. 준공 시기에 맞춰 총 무게 1887t의 전동차 51량을 운송할 예정이다.

CJ제마뎁은 출발지인 호치민 4군 킨호이항구에서 9군 롱비엔 차량기지까지 총 26km를 약 4시간에 걸쳐 운송했다. 1량당 길이 21m, 무게 37t에 달하는 전동차 3량을 안전하게 목적지까지 운송하기 위해, 중량물 운송 장비인 견인차(Heavy Duty Prime Mover) 3대와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Module Hydraulic Trailer) 3대가 투입됐다.
 

내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호치민 메트로 1호선은 1군 벤탄역부터 9군 롱빈역까지 19.7km 구간에 지상역 11개, 지하역 3개를 포함해 총 14개 역이 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7년 베트남 최대 종합물류기업인 제마뎁(GEMADEPT)의 물류, 해운부문을 인수해 CJ제마뎁을 출범시켰다. 베트남 전역에 걸쳐 축구장 43개와 맞먹는 31만m² 규모의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CJ제마뎁이 보유하고 있는 현지 네트워크, 인프라, 인지도 등을 활용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베트남 내 신규 공장건설에 필요한 설비 및 기자재 물류 등 다양한 프로젝트 물류 경험이 이번 중량물 운송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며 "CJ대한통운과 글로벌패밀리사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각종 노하우를 기반으로 'K-물류'를 전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