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농심 라면 생산시설 방문

발행일자 | 2020.10.23 14:35

농심은 23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부산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라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박준 대표이사 등 관계자와 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의 이번 방문은 최근 농심이 미국시장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데 따른 것이다.


해리스 대사는 "최근 미국 전역에서 농심 라면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는 한미 양국간 긴밀한 관계의 훌륭한 상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농심 관계자에게 "앞으로도 좋은 제품을 많이 만들어 한국과 미국이 '같이 갑시다' (we go together) 뿐 아니라 '같이 먹읍시다' (we eat together)가 되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박준 농심 대표이사는 "내년에는 미국 제2공장을 가동하여 미국 소비자가 다양한 제품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더 큰 사랑을 받는 식품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사진 왼쪽)는 23일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박준 농심 대표이사와 환담을 나눴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사진 왼쪽)는 23일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박준 농심 대표이사와 환담을 나눴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