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CJ대한통운, ESG 평가 통합 A 등급 획득…"지난해보다 한단계 상향"

발행일자 | 2020.10.16 17:20
CJ 대한통운 전기화물차
<CJ 대한통운 전기화물차>

CJ대한통운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의 ESG 평가 및 등급 공표' 결과에서 우수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등급은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것으로, 환경부문 A, 사회부문 B+, 지배구조부문 A 등급을 받았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기업지배구조 및 사회적 책임에 대한 평가·연구·조사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투자와 경영을 포괄하는 개념이며, 매년 900여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평가 및 등급을 공표하고 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상위 12.1%를 차지하는 92개사에 우수등급인 A등급을 부여했다.
 
CJ대한통운은 첨단 인프라 및 관리 시스템 도입 등 친환경 녹색물류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A등급을 부여받았다. 2016년부터 제주도에 전기화물차를 시범 도입했으며, 친환경차 활용방안을 연구 중이다. 실버택배를 통해 전동카트를 도입하는 등 온실가스 저감에도 힘쓰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전국에 있는 사업장을 국가 온실가스 종합관리시스템(NGMS, National Greenhouse Gas Management System)에 등록해 온실가스 배출량 및 에너지 사용량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의 지속가능경영활동이 우수한 평가를 받아 기쁘다"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투명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