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한국마사회 선발 경주마 ‘닉스고’ 미국 대회 복귀전 신기록으로 우승

발행일자 | 2020.10.15 14:39

경주마 ‘닉스고’가 최근 미국 킨랜드 경마장 Allowance(1,700m, 더트, 총상금 $75,000) 경주에서 우승했다. 경주기록은 1분 40초 73. 경주 우승과 동시에 킨랜드 경마장의 1,700m 최고기록을 약 0.5초 앞당기며 신기록을 수립했다.
 

지난4일 복귀전에서 10마신이 넘는 대차로 결승선을 지나는 닉스고(출처 킨랜드 경마장 중계영상).
<지난4일 복귀전에서 10마신이 넘는 대차로 결승선을 지나는 닉스고(출처 킨랜드 경마장 중계영상).>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말산업 피해액은 9월말 기준 총 5.5조원에 달한다. 한국마사회는 무고객 경마를 시행하며 말산업 기반을 유지하고 관련 종사자의 피해를 최소화하려 보유자원을 투입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올해 2월 경마 중단 이후 매출이 전혀 없는 상황에 따른 적자폭 누적으로 경영 상황이 한계에 봉착해 지난 9월부로 전 직원 휴업 및 무고객 경마 잠정중단 등 비상경영 체제를 가동 중이다.
 
‘닉스고’는 지난 2018년 10월 G1경주를 우승하고, 다음 달 브리더스컵 경주에서 준우승을 거머쥔 바 있다.
 
4번 게이트에서 출발한 ‘닉스고’는 좋은 출발에 힘입어 경주 초반부터 선두로 진행했으며, 직선주로 진입 후 스퍼트를 가하며 2위 경주마와 격차를 벌려나갔다. 결국 10과 1/4마신이라는 대차로 우승했다. ‘닉스고’를 훈련시키는 조교사 브래드 콕스는 “말 컨디션이 매우 양호하며, 올해 좋은 경주성적을 기대할 수 있겠다”고 전망했다. ‘닉스고’는 다음 달 브리더스컵 더트마일 G1 경주에 출전할 예정이다. 해당 경주는 지난해 한국 경주마 최초로 ‘블루치퍼’가 입상한 바 있다.
 
‘닉스고’는 유전자 기술을 활용한 ‘케이닉스’ 사업의 일환으로 선발된 경주마다. 이와 같이 케이닉스 프로그램으로 선발된 ‘미스터크로우’도 올해 장수목장에서 씨수말로 활동 중이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