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현대자동차, SUV '더 뉴 코나' 출시…"날렵해진 외관과 강력해진 성능"

발행일자 | 2020.10.15 11:05

현대자동차가 기존 소형 SUV 코나의 상품성을 개선한 '더 뉴 코나( The new KONA)'를 15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더 뉴 코나는 2017 출시한 코나를 업그레이드한 제품으로, 더욱 날렵해진 디자인에 걸맞은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갖추면서도 동급 최고 연비를 달성했다.


기존 코나의 독창적인 스타일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한층 넓고 날렵한 인상을 더해 보다 민첩하고 역동적인 느낌이 강조됐다.

현대자동차 '더 뉴 코나' 이미지
<현대자동차 '더 뉴 코나' 이미지>

예리하게 마무리된 후드와 스키드 플레이트로 미래적이고 진취적인 외관을 연출했다. 더불어 실내 디자인은 운전자의 드라이빙 경험에 초점을 맞춰 스마트하면서도 보다 넓게 느껴지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기존 대비 2.5인치 증대된 10.25인치 대화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계기반(클러스터)은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면서도 코나의 하이테크한 인상을 강조하고 수평적 구조가 강조되도록 구성한 센터페시아는 실내 공간을 넓게 느껴지게 한다.

성능 또한 개선했다. 가솔린 모델과 N 라인은 흡기 연속가변 밸브 열림 기간 제어 장치(CVVD) 및 통합 유량 제어 밸브(ITM) 등 신기술을 대폭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하여 기존 모델 대비 20마력 이상 향상된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7.0kgf·m의 힘을 자랑한다. 높아진 출력에도 불구하고 기존 코나 대비 8.6% 개선된 13.9km/ℓ의 연료소비효율(연비)를 달성해 경제성도 놓치지 않았다. (2WD, 16인치 휠 복합연비 기준)

이와 함께 출시한 N 라인 모델에는 주행성에 초점을 맞춘 서스펜션과 스티어링 튜닝으로 기본 모델 대비 스포티한 감성을 더했다.

차량 색상은 기존 색상 4종(팬텀 블랙, 초크 화이트, 다크 나이트, 펄스 레드)에 갤럭틱 그레이, 사이버 그레이, 서피 블루, 다이브 인 제주, 미스티 정글, 이그나이트 플레임 등 6종의 칼라를 새로 추가했다.

더 뉴 코나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모델의 판매가격은 △스마트 2031만원 △모던 2244만원 △인스퍼레이션 2716만원이며, 가솔린 1.6 하이브리드 모델은 △스마트 2365만원 △모던 2569만원 △인스퍼레이션 2981만원으로 확정됐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N 라인 모델의 차량 가격은 △모던 2460만원, △인스퍼레이션 2814만원이다. (※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기준)

현대차는 더 뉴 코나 출시에 맞춰 '아이 라이크 더 님블(I like the Nimble)' 광고 캠페인을 실시한다. 세상 가장 느린 동물이기에 더 민첩해지고 싶은 '달팽이'와 '거북이'가, 민첩함(Nimble)의 대명사인 코나를 동경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16일부터는 모바일 미니게임 '코나 님블 챌린지' 웹사이트를 오픈해 특장점들을 짧고 재미있는 게임으로 경험할 수 있게 했고, 획득점수, 참여도, SNS 공유 등 다양한 기준을 바탕으로 선물 증정 이벤트도 실시한다.

여기에 22일까지 코나를 계약한 고객 대상으로 50명을 추첨해 N 라인으로 업그레이드해주는 'N 라인 무상 업그레이드 이벤트'와 동시에 올해 말까지 우선 계약 고객 2000명을 대상으로 블루멤버스 3만 포인트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또한, N라인 모델 출고 고객 대상으로는 'N브랜드 굿즈 패키지 증정 이벤트'를 실시한다. N라인 구매고객 대상 선착순으로 500명을 선정하여 커스터마이징 의류 플랫폼 '마플'과 협업한 N 브랜드 굿즈 패키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코나는 동급 최대 출력의 차세대 엔진을 기반으로 우수한 주행성능과 함께 경제성⋅안전⋅편의성을 갖췄다"며 "가장 본질에 충실한 SUV, 더 뉴 코나가 한 차원 높아진 상품성과 함께 개성 있는 고객층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