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협력사와 함께 신기술 발굴" LG디스플레이, '2020 테크포럼' 개최

발행일자 | 2020.10.07 10:00

LG디스플레이가 협력사와 함께 미래 신기술 발굴을 위한 '2020 테크포럼'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머크(Merck), 듀폰(Dupont) 등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품 각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국내외 협력사 20개사를 초청해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2020 테크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에는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강인병 부사장(CTO)과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2020 테크포럼에 참석한 주요 경영진 기념 촬영.   (왼쪽부터) BID/IR담당 김희연 상무,  Display 연구소장 윤수영 전무, CEO 정호영 사장, CTO 강인병 부사장, 기반기술연구소장 최현철 전무,    R&D 전략담당 이부열 상무, Global OI실 박세영 실장.
<2020 테크포럼에 참석한 주요 경영진 기념 촬영. (왼쪽부터) BID/IR담당 김희연 상무, Display 연구소장 윤수영 전무, CEO 정호영 사장, CTO 강인병 부사장, 기반기술연구소장 최현철 전무, R&D 전략담당 이부열 상무, Global OI실 박세영 실장.>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산업 구조의 변화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가속화 등으로 디스플레이 업계는 롤러블, 투명 등 새로운 폼팩터 개발 경쟁이 심화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소재, 부품 협력사들의 전략적 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9회째를 맞은 테크포럼에서 △최근 디스플레이 시장 동향 분석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For R&D 등 '디스플레이의 다양화가 가져올 미래 생활의 변화'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고 주요 소재/부품 협력사와 신기술 발굴에 관한 전략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최근 미래 디스플레이인 OLED의 국내 소재, 부품, 장비 산업의 육성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어 국내 소재, 부품 협력사의 글로벌 제조 경쟁력 향상을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정호영 사장은 "OLED의 시장침투율과 보급율을 획기적으로 높여가는 동시에 OLED 기술이 적용 가능한 새로운 어플리케이션과 신산업에 대한 도전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 협력사들과 유기적이고 치밀한 OLED 생태계를 구축해 더욱 긴밀하고 전략적인 협업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