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CJ오쇼핑, 코로나 영향에 대형 가전 판매 증가

발행일자 | 2020.09.16 15:30
바디프렌드 팬텀2 제품 이미지
<바디프렌드 팬텀2 제품 이미지>

코로나19 영향으로 추석선물 수요가 크게 바뀔 전망이다. 귀향길 대신 집에서 머무는 '집콕'을 택하면서 생활가전 제품을 선물하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추석을 맞아 안마의자, 돌침대 등 건강가전과 TV같은 대형 생활가전 제품의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실제로 CJmall(CJ몰)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3일까지 LG전자 및 삼성전자 TV제품의 주문량이 전년 동기 대비 6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실내 활동 증가로 인해 대형 TV 수요가 늘어난 것은 물론, 명절을 앞둔 선물용 수요도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역대 최장의 장마와 연 이은 태풍으로 과일 선물 수요도 변화했다. 과일 가격이 상승하면서 대체 과일 선물로 샤인머스캣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CJmall은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는 '추석 효도선물 추천 건강 WEEK' 이벤트를 실시한다. 건강가전 제품 5만원 이상 구입 시 10% 적립금(최대 10만원)을 지급한다.

행사에서는 '세라젬 척추온열 의료기기'를 375만원에 판매한다. 또한 '인기 안마의자 리퍼 한정특가' 행사를 진행해 '바디프랜드 팬텀2'와 '휴테크 카이L7' 리퍼상품을 특가로 판매한다. 휴플러스 목어깨 마사지기는 3만원대에 만나볼 수 있다. 이 밖에도 마스크,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 수요가 늘면서 선물용 라인업도 강화했다.

CJmall의 식품 전문 브랜드 '맛있는家'는 '망고포도 샤인머스켓 선물세트 2.4kg'을 판매한다. 3송이로 구성된 이 제품은 알이 크고 평균 16브릭스로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사과 3개, 배 3개, 샤인머스캣 3송이로 구성된 '햇살아름'의 '고당도 샤인머스캣 혼합세트'도 선물용으로 제격이다.

CJ ENM 오쇼핑부문 측은 "상품 다변화로 수요에 대응하는 한편, CJmall의 '선물하기' 기능도 강화해 고객의 추석시즌 쇼핑 편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