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신간] 위기의 퇴사, 기회로 만들자 “내일, 퇴사합니다”

발행일자 | 2020.09.14 14:28
[신간] 위기의 퇴사, 기회로 만들자 “내일, 퇴사합니다”

지은이 홍제미나/ 출판사 지와수

평생직장이란 개념이 사라진 지 이미 오래다. 평생은커녕 40세만 넘어도 암암리에 퇴사 압력을 받는다. 20~30대 젊은 직장인들도 자유롭지 않다. 특히 요즘처럼 가뜩이나 위축된 경기가 코로나19로 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젊은 직장인들의 고민도 깊다. 취업 자체가 어렵다 보니 일단 어디든 합격하면 다니지만 일이 적성에 맞지 않고, 의미를 찾을 수 없고, 일한 만큼 대가가 돌아오지 않는 등 여러 가지 이유로 퇴사하게 된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자의든, 타의든 퇴사 혹은 실직을 경험한다. 미리 퇴사를 결심하고 준비했다면 퇴사나 실직이 삶을 위협하는 큰 변수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무방비 상태로 퇴사나 실직하게 되며, 생활을 위해 서둘러 다음 직장을 찾는다.

이제 생각을 바꿔야 한다. 무조건 이력서를 쓰기 전에 자문해보자. 왜 직장을 떠날 수밖에 없었는지,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지, 급변하는 세상에서도 여전히 유용하게 쓰일 나의 능력은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고 답을 구해야 한다.

이 책은 취업하는 방법을 구체적으로 알려주는 가이드북이 아니다. 그보다는 스스로 자기 탐색을 하고, 스스로 답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길잡이다. 내가 좋아하는 일을 재미있게 할 수 있다는 것은 상상 속에서만 가능한 일이 아니다. 내가 어떤 것에 흥미와 관심을 갖는지, 나의 타고난 성향과 성격은 무엇인지, 나는 어떤 것에 가치를 두는 유형인지를 알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어떻게 살아야 할까? 무슨 일을 해야 끊임없이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흔들리지 않고 살 수 있을까? 일의 의미를 찾고 좀 더 즐겁고 행복하게 일할 수 있을까? 어쩌면 평생의 화두일지도 모를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이 책과 함께 찾아보기 바란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