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온라인으로 경험하는 스마트 팩토리의 현장

발행일자 | 2020.08.24 10:21

비대면 문화의 확산으로 각 기업에서는 업무와 고객 소통에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기업들은 고객을 직접 만나 서비스와 제품을 소개하는 행사에서 가상 공간에 모든 환경을 구축해 더 편하고 안전한 고객 행사를 마련하고 있는 추세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지사 대표 김경록)가 오는 9월 2일(수) 오후 2시부터 온라인을 통해 ‘익산 스마트 팩토리 가상 투어’를 실시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언택트 문화 및 사회적 거리두기의 트렌드에 따라 전북 익산에 위치한 공장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실제와 같은 조건에서 스마트 팩토리를 둘러볼 수 있도록 버추얼 투어의 기회를 마련했다.

약 40년 간 운영되어온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익산 스마트 팩토리는 중소형 규모의 EOCR(전자식 과전류 계전기) 생산 공장으로 스마트 공장의 두 가지 핵심적인 기반 요소인 지능형 에너지 관리와 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모든 설비의 운영과 관리 전반에 자사의 통합 IoT 아키텍처인 'EcoStruxure(에코스트럭처)'를 적용해 디지털 혁신을 실현했다.

이번에 처음 실시하는 익산 스마트 팩토리 가상 투어는 실제 현장에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팩토리 투어와 동일하게 ▲익산 공장 소개 및 적용된 기술 소개, ▲이노베이션 허브(기술 데모) 투어, ▲ 공장 생산 라인 투어 등 3가지 프로그램으로10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온라인 투어 참가자는 투어 중 채팅창을 통해 전시 아이템 및 솔루션 등 궁금한 사항에 질문하고 답변을 들을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익산 스마트 팩토리 컨트롤타워 시연 모습
<슈나이더 일렉트릭 익산 스마트 팩토리 컨트롤타워 시연 모습>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코로나 19의 장기화에 따라 재택근무, 원격 관리 등의 필요성이 늘어나고, 에너지 관리 및 생산성 효율 향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이 같은 스마트 팩토리 도입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면서 “익산 스마트 팩토리는 대규모 투자를 통한 생산 라인 교체가 아닌, 기존의 중소규모 공장을 스마트 팩토리로 전환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익산 공장 온라인 투어를 통해 공장 방문 및 상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