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14일은 택배없는 날" CJ대한통운, 택배 가족 위한 '복날세트' 선물

발행일자 | 2020.08.12 13:55
최장훈 CJ대한통운 택배상생위원회 집배점위원(가운데앞 오른쪽)이 택배가족에게 '복날세트'를 전달하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최장훈 CJ대한통운 택배상생위원회 집배점위원(가운데앞 오른쪽)이 택배가족에게 '복날세트'를 전달하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오는 14일로 예정된 '택배가족 Refresh Day'를 맞아 택배 산업 종사자들이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복날세트'를 선물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7월 한국통합물류협회는 8월 14일을 택배 공식 휴일(택배없는 날)로 결정했으며, 협회에 가입된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 등 4개 택배 업체가 동참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 택배상생위원회는 오는 13일 택배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택배기사, 집배점, 운송 간선사, 인력 도급사 등 전국 3만4000여 명에게 삼계탕, 한우사골곰탕, 녹두닭죽, 불낙죽 등으로 구성된 복날세트를 전달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택배상생위원회는 택배기사, 집배점, 운송 간선사, 인력 도급사 등 택배산업을 이끄는 5개의 주요 주체가 서로 긴밀하게 협력하여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최초로 설립되었다. 각 주체에서 선출한 대표 위원은 매 분기 상임위원회를 열어 택배 산업 현황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선진화된 택배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CJ대한통운 택배상생위원회 관계자는 "8월 14일 '택배가족 Refresh Day'를 맞이하여 택배가족 모두를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복날세트를 준비했다"며 "사흘 동안 휴식과 재충전 시간을 통해 택배가족 여러분들의 발걸음이 조금이나마 가벼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