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전자랜드, '집콕' 문화 생활 관련 가전 판매 "쑥↑"

발행일자 | 2020.08.12 09:20
사진제공=전자랜드
<사진제공=전자랜드>

전자랜드는 최근 집에서 드라마와 영화를 즐기는 '집콕 문화 생활'이 확산되면서 관련 가전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전자랜드에 따르면 올해 2월 1일부터 8월 6일까지 PC는 전년 동기대비 56%, TV는 11%, 안마의자는 9% 판매가 신장됐다. 집에서 드라마, 영화, 공연, 콘서트까지 즐기는 '뉴노멀' 문화 생활 트렌드가 콘텐츠 관람을 돕는 가전의 판매량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온라인 개학으로, PC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TV는 큰 화면으로 생생하게 영상을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았다. 집에서 휴식과 함께 건강을 챙기려는 소비자들은 안마의자를 구입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같은 판매수치에 발맞춰 전자랜드는 이달 말까지 '인하우스 패키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TV·조립 PC·안마의자 중 2품목 이상을 구매한 고객에게 OTT서비스 '왓챠' 1년 베이직 이용권을 증정하는 이벤트이다. 해당 사은품은 수령 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동시 등록 시 사용 가능하며, 1년 후 자동 정기 결제로 전환된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올해는 해외여행에 지출을 하지 않은 소비자들이 집안의 가전제품을 업그레이드하거나 새롭게 구매하기도 한다"며 "전자랜드는 소비자들이 건강하고 풍요로운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