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삼성화재, 간편가입 유병자 보험 'The 간편한 유병장수' 출시

발행일자 | 2020.08.03 14:10
사진제공=삼성화재
<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가 기존 간편고지보험보다 가입이 간편한 신상품 'The 간편한 유병장수'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상품과 달리 2가지 질문사항에만 해당하지 않으면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질문은 △3개월내 입원⋅수술⋅재검사 필요소견 여부 △5년내 4대 질병(암, 뇌졸중, 협심증, 심근경색)의 진단⋅입원⋅수술 여부다. 기존 삼성화재 유병자 대상 상품보다 질문하는 항목이 줄었다.


The 간편한 유병장수는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의 3대 질병에 대한 진단비 보장으로, 최근 고객의 관심이 높은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암 직접치료 통원일당(상급종합병원), 3대 질병 중환자실 입원일당 등을 추가해 보장을 강화했다. 이 외에도 골절, 화상, 깁스치료비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행하는 각종 생활위험도 보장한다.

고객이 원한다면 '보험료 환급지원(페이백)' 특약도 추가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발생 시 향후 보장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이 때 해당 특약이 가입되어 있다면 기존에 납입한 보장보험료도 돌려 받을 수도 있다.
 
곽승현 삼성화재 장기상품개발팀장은 "의료수준의 발전으로 기대수명이 늘어 유병장수 시대에 접어들었다. 이에 더 많은 고객이 보다 쉽게 보험에 가입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가입범위를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보험을 계속 확대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