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코로나19로 북미지역 '파우치형' 약포장 증가…제이브이엠 2분기 실적 호조

발행일자 | 2020.07.30 09:35

제이브이엠 2분기 매출 280억 원, 수출은 34.2% 증가

제이브이엠 로고
<제이브이엠 로고>

한미사이언스의 계열사인 의약품 자동조제 및 관리 자동화 전문기업 '제이브이엠(JVM)'이 올해 2분기 북미 등 해외시장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제이브이엠의 올해 2분기 연결회계 기준 매출은 280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 32억원, 순이익 18억원을 기록하고, R&D에는 18억원을 투자했다고 지난 29일 잠정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8.6%, 영업이익은 68.3%, 순이익은 85.6% 각각 증가했다. 코로나19의 여파가 국내외 매출을 변화시켰다. 국내 매출은 7.7% 감소한 반면, 수출이 34.2% 증가하며 전반적인 매출이 확대됐다.


특히 전년 동기대비 208% 성장한 미국 등의 북미 시장이 주효했다. 북미 시장에서는 처방 조제에 주로 병(바틀) 포장 방식이 사용돼 왔으나, 코로나19 확산 이후 1회 복용 단위로 개별 포장을 해주는 위생적 파우치형 포장 조제시스템(ATDPS) 수요가 확대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유럽은 국가 간 이동제한 명령으로 영업활동이 제한돼 매출이 감소했으나, 최근 유럽 각국 정부의 요양시설에 대한 보조금 확대 기조가 지속되는 한편 온라인 약국 비즈니스 확대로 파우치형 의약품 포장 방식 채택을 검토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약국뿐만 아니라 병원에서도 원내 약품 이송 등 동선을 최소화 해 비접촉식 약품 전달 동선을 구축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며 "병동과 수술실, 중환자실, 응급실 등 병원 곳곳에 INTIpharm(전자동 약품 관리 시스템) 설치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