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산업시설·데이터센터 안정적 전력공급 책임지는 ‘Easy UPS 3L’ 출시

발행일자 | 2020.07.28 10:38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3상 Easy UPS 시리즈의 확장 버전인 Easy UPS 3L를 출시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Easy UPS 3L은 500kVA 및 600kVA 의 용량을 지원해 중대형 데이터센터나, 코로케이션 시설, 상업 및 산업 응용 분야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Easy UPS 3L은 병렬 및 이중화 설계로 높은 가용성을 가졌으며 사고 발생 시 전원 공급의 중단 없이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전력 손실과 발열을 최소화해 운영 환경의 효율을 극대화하고, 비용 예측이 가능해 최대 96%까지 효율성으로 전력 소비 비용을 예측할 수 있다 콤팩트한 설계로 제한된 공간에 적합해 설비 투자(CapEx)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산업 환경의 업무효율성과 비즈니스 연속성을 제공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산업시설·데이터센터 안정적 전력공급 책임지는 ‘Easy UPS 3L’ 출시

내구성도 강화돼 절연 보호 코팅이 되어있는 인쇄 회로 기판(PCB)과, 교체 가능한 먼지 필터, 최대 40°C에서도 작동되는 강력한 과부하 보호 기능으로 열악한 환경에서의 복원력을 갖추고 있다. 정전, 서지 및 스파이크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광범위한 환경의 중요 장비를 보호한다.

확장성도 뛰어나 고객들은 비즈니스 상황에 맞게 배터리뱅크, 배터리 브레이커 키트 등의 다양한 옵션과 액세서리를 구성해 필요한 용량만큼의 제품을 증설할 수 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에코스트럭처 IT 어드바이저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과 원격지원 서비스를 통해 관리자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즉각적으로 데이터 센터 내에 발생한 이상을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다.

권지웅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시큐어 파워 사업부 본부장은 "비즈니스에 알맞은 솔루션과 장비를 도입하는 것은 기업의 생산성을 최대화 하고 비즈니스 효율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하다”면서 “Easy UPS 3L는 최적화된 설치 공간과 유연성 및 내결함성을 갖추고 있어, 작업 현장이나 전기실 등 장소에 관계 없이 바로 적용이 가능해 더 유용하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