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전세계 코로나 위기 극복 단계, 여전히 초기에 머물러

발행일자 | 2020.07.14 17:50

글로벌 분석 기업 SAS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가 함께 ‘글로벌 비즈니스 바로미터(The Global Business Barometer)’ 2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코로나19 이후 경제 전망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진행된 1차 설문조사와 동일하게 총 118개 국가의 기업 경영진 총 2,75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 세계 경영진들은 세계 경제 전망 및 향후 투자 계획, 비즈니스 운영 및 리스크 관리 전략에 대해 ‘가장 비관적(-50점)’부터 ‘가장 낙관적(+50점)’까지의 척도로 답했다.


보편적으로 세계 경제는 코로나19와 같은 위기를 극복하는 데 3가지 단계[생존(survive)-적응(adapt)-복구(recovery)]를 거친다. 5월 말 기준 전 세계 경영진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혁신을 단행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적응’을 시도하고 있으나 많은 기업은 아직 ‘생존’ 단계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차 글로벌 비즈니스 바로미터: 전 세계 경영진들은 평균 -27.7점의 수치로 향후 3개월 간 세계 경제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자료제공=SAS
<2차 글로벌 비즈니스 바로미터: 전 세계 경영진들은 평균 -27.7점의 수치로 향후 3개월 간 세계 경제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자료제공=SAS>

전 세계 경영진들은 평균 -27.7점의 수치로 향후 3개월 간 세계 전망에 대해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지난 4월에 진행된 1차 글로벌 비즈니스 바로미터 조사 결과(-39.4점) 대비 11.7점 높아진 수치이나, 여전히 세계 경제 회복에 대해 비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지역 응답자가 -28.7점의 가장 부정적으로 답했으며, 북미 지역(-26.0점)이 타 지역 대비 상대적으로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일본(-37.0점)이 세계 경제에 대해 가장 비관적으로 전망했으며, 이탈리아(-23.5점)와 미국(-24.1점)이 비교적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전 세계 경영진들은 코로나19 이전으로 비즈니스 상황이 회복되는 데 더욱 오랜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1년 이내 회복이 가능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 조사 결과(40%)에서 17.8%로 크게 줄었으며, 1~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 비율은 46%에서 60.8%로 늘어났다. 또한 경제 회복에 3년 이상(3~5년) 걸릴 것으로 예상한 비율은 응답자의 21.2%를 차지했다.

이에 전 세계 경영진은 비즈니스 회복을 실현할 다양한 기술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 조사 결과 사이버보안(44.3%)이 비즈니스 회복에 가장 중요한 기술로 꼽혔으며, 데이터 프라이버시 및 보안(42.5%), 클라우드(39.9%), 리스크 관리(39.9%)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이전 가장 큰 화두였던 5G는 응답자의 5.8%만이 가장 중요한 기술로 답했다.

또한 전 세계 경영진들은 기업 안팎으로 다양한 협력 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6.5%)이 임직원 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 답했다. 응답자의 26.8%는 파트너사와의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특히, 기계 및 기타 산업 부문 경영진 37.1%과 리테일, 이커머스 및 소비재 부문 경영진 32.7%는 파트너사와의 협력 강화가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 극복에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승우 SAS코리아 대표이사는 “전 세계 경영진이 주목하고 있는 사이버 보안, 데이터 프라이버시, 클라우드, 리스크 관리 등의 핵심 기술 분야는 SAS의 AI 및 데이터 분석 기술이 비즈니스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영역으로, 앞으로도 국내외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에서 벗어나 회복 및 복구 단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