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병원 내 '코로나19 감염', ‘언택트’로 원천 차단될 것

발행일자 | 2020.07.01 10:50

KT·서울아산병원·현대로보틱스, 스마트병원 사업화 협력

코로나19 확산으로 병원 내 감염관리가 중요해지면서, 환자 보호를 위한 스마트 병원 솔루션 수요도 늘고 있다.

KT(대표 구현모)는 서울아산병원(병원장 이상도), 현대로보틱스(대표 서유성)와 스마트병원 솔루션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3사는 ▲영상솔루션을 통해 선별 진료소 방문환자와 병원 진료실을 연결하는 ‘원내 감염관리 언택트 진료’ ▲웨어러블 디바이스·IoT센서·의료전용 영상솔루션으로 입원환자 위치와 건강상태를 파악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대면 실시간 케어(스마트환자관리)’ ▲병원 내 물품·자산 관리를 로봇기반으로 자동화하는 ‘스마트 물류 관리 솔루션’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지난달 30일 오후 열린 협약식에는 (왼쪽부터)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과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등 각 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사진=KT]
<서울아산병원에서 지난달 30일 오후 열린 협약식에는 (왼쪽부터)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과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 등 각 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사진=KT]>

3사는 산업 간 협력으로 병원 내 감염병 접촉을 최소화해 코로나 재확산에 대비한 효율적인 감염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서울 아산병원에서 스마트병원 솔루션 실증사업(PoC)을 추진하고, 이를 바탕으로 언택트 진료 솔루션이 필요한 의료현장에 디지털전환(DX)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3사간 협력은 지난 6월 현대로보틱스 투자 이후 첫 번째 사업협력”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ICT 역량으로 국민의 삶 변화와 의료 산업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도 서울아산병원 병원장은 “초연결사회 흐름에 발맞춰 지속적으로 스마트 병원 시스템을 구축해 환자들에게 최상의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장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부사장)는 “의료 분야에서도 한층 더 진화한 스마트 의료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3사가 함께 힘을 모아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의료 혁신에도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2월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 협력체 ‘AI원팀’을 함께 발족하고, 이어 4월에는 KT-현대건설기계 간 ‘5G 스마트 건설기계ㆍ산업차량 플랫폼 공동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KT-현대중공업그룹 전략적 투자협약 체결을 통해 KT가 현대중공업 계열 로봇회사인 현대로보틱스에 500억원을 투자해 지분 10%를 확보하는 등 활발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