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현대백화점, '그랜드 바자' 수익금 지역아동센터에 전달

발행일자 | 2020.06.30 16:50
서울 구로구 행복한 지역아동센터에서 아이들이 지원물품을 사용하고 있다.
<서울 구로구 행복한 지역아동센터에서 아이들이 지원물품을 사용하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진행한 '그랜드 바자'의 수익금 일부로 구입한 위생용품과 온라인 학습 기자재 등을 용지역아동센터에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5월 현대백화점은 입점 협력업체의 재고 소진을 위한 그랜드 바자를 진행하고 행사 수익금 일부의 기부를 약속했다. 기부에 앞서 현대백화점 각 점포별로 결연을 맺고 있는 지역아동센터에 필요한 물품을 사전 조사했다.


현대백화점은 전국 15개 점포와 결연을 맺은 지역아동센터 17곳에 마스크 약 1만4000장,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 약 1200개, 태블릿 PC 180대를 전달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예년보다 지원 물품의 종류를 늘리고 구하기 어려운 물품을 일괄 구매해 전달했다는 것이 사측 설명이다.

이 외에도 고객과 직원으로 구성된 '파랑새 봉사단'을 운영해 노인·장애인 등 지역사회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 계층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은 "온라인 학습,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 19로 아이들의 라이프스타일도 크게 바뀐 만큼, 바자회 수익금으로 관련 물품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보다 나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다양한 나눔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