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나 혼자 살기 딱 좋네"...‘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 출시

발행일자 | 2020.06.30 10:00

1인 가구 겨냥, 구글 네스트 허브·무드등 묶어

LG유플러스는 1인 가구를 겨냥한 홈IoT 패키지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1인 가구를 겨냥한 홈IoT 패키지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1인 가구를 겨냥한 홈IoT 패키지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패키지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장착된 스마트 디스플레이 ‘구글 네스트 허브’ ▲조명 색ㆍ밝기 변경 및 숙면ㆍ집중모드 기능을 가진 ‘무드등’ ▲가전제품의 전원을 제어하고 화재 위험 방지가 가능한 ‘멀티탭’을 하나로 묶었다.


이번 상품은 최근 1인 가구를 중심으로 OTT 서비스 수요가 급증하는 점을 고려해 기획됐다. 기기 구성도 단순해서 설치가 간편하고, U+모바일 또는 인터넷 서비스를 함께 이용하고 있다면 월 7,700원에 구글 서비스와 LG유플러스 스마트홈 서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상품 구성에 포함된 멀티탭과 무드등 중 한 가지는 TV·에어컨·공기청정기를 제어할 수 있는 AI리모콘으로도 변경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구글패키지 출시를 기념해 가입자 모두에게 ▲유튜브 프리미엄 멤버십 3개월 ▲구글 원 멤버십 3개월 무료 체험을 제공한다.

염상필 LG유플러스 홈IoT상품담당은 “유튜브와 OTT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소비가 많은 2030세대의 특성에 맞춰 7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차별화된 스마트 스피커와 음성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핸즈 프리 스마트홈 서비스를 강화해 고객 만족도를 높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