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LG U+, 언택트에 매장 무인화 가속

발행일자 | 2020.06.23 10:45

빅데이터 기반 지역별 특화 체험형 매장 운영 예정
일반 매장에도 비대면·무인화 확대 계획

언택트 매장에 비치될 키오스크의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언택트 매장에 비치될 키오스크의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코로나19가 가져온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통신사 오프라인 매장도 변화하고 있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 매장’과 ‘새로운 체험형 매장(이하 체험형 매장)’을 연다고 23일 발표했다.


사측은 이번 시도가 코로나19로 인한 이른바 ‘언택트 시대’에 적응하기 위한 LG유플러스의 실험이라고 밝혔다.

언택트 매장에서는 고객의 탐색-상담-개통 과정을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무인화를 추진하고, ‘셀프개통’을 돕는 키오스크를 도입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9월까지 유심(USIM) 무인판매, 셀프 고객서비스(CS), 고객경험관리 등의 기능이 있는 키오스크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매장 방문자는 요금조회나 납부, 요금제 변경 등 단순한 업무는 키오스크를 통해 직접 처리하고, 단말이나 통신서비스 관련 사항은 챗봇 또는 화상상담 등을 이용하게 된다. 소비자가 직접 단말·상품·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코너도 마련돼,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옴니채널(O2O) 서비스를 이용하게 될 예정이다.

체험형 매장에서는 상권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를 토대로 특화된 체험서비스를 제공한다. 매장 내 체험존은 소비자 세그먼트별 전문화된 체험이 가능하도록 구성되며, 언택트 체험존을 설치할 예정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반려동물가구가 많은 경기도 분당 지역에 펫케어 전문 매장을 선보인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언택트 매장을 방문 고객들의 구매·체험 과정을 분석해 일반 매장에도 비대면·무인화 고객경험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