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면허증 없나요? 패스(PASS) 보여주세요"

발행일자 | 2020.06.23 09:45

이통3사 경찰청과 협력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
편의점서 '패스'로 미성년자 확인도 가능해져
블록체인 등 첨단보안기술로 개인정보보호 강화

앞으로 개인은 물론 다양한 기관과 사업자들이 기존 운전면허증 대신 스마트폰에 띄워진 패스 앱으로 본인 인증을 더 많이 활용하게 될 전망이다.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경찰청은 오는 24일부터 ‘패스(PASS)’ 인증 앱을 이용해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을 증명하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한 사례로, 이통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현재 패스는 이통3사를 통틀어 3000만 명 이상이 이용 중이며, 이를 기반으로 첨단 ICT 보안기술을 활용한 개인정보보호 강화 효과까지 기대된다.

모델이 ‘패스(PASS)’ 인증 앱을 이용해 편의점에서 자신의 신분을 증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모델이 ‘패스(PASS)’ 인증 앱을 이용해 편의점에서 자신의 신분을 증명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이 서비스는 사용자 본인 명의 스마트폰 1대에 1개 통신사를 통해서만 이용 가능하고, QR코드와 바코드가 표출되는 화면에 캡처 방지 기술을 적용해 개인정보를 보호한다. 화면에는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노출돼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을 최소화했으며, 인증 화면 위에 상시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을 적용해 QR코드•바코드 캡쳐를 차단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코드도 초기화돼 도용에 따른 위험을 낮췄다.

무엇보다, 패스 앱에는 개인정보 보호 및 위•변조 방지를 위해 다양한 첨단 ICT 보안기술이 적용돼 있다. 운전면허증 등록 시 본인 회선 명의 인증과 기기 점유 인증을 거치며, 운전면허증 사진과 면허번호, 식별번호의 진위 여부도 동시에 확인한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패스’와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을 연동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등록된 실제 면허증 사진이 앱에 등록되도록 했다. 이는 타인의 사진이나 정보로 면허증을 위•변조하려는 시도까지 효율적으로 차단한다.

등록된 운전면허증의 모든 정보는 사용자 스마트폰 내 안전영역에 암호화돼 보관되며, 이통3사는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자연인을 식별할 수 없는 최소한의 개인 식별 정보만을 저장∙관리해 개인정보 오용 우려를 낮췄다. 더불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시스템 서버에는 전용선을 구축하고 전구간을 암호화해 외부 해킹에도 대비했다는 설명이다.

QR코드로 신분을 인증하는 ‘패스(PASS)’ 인증 앱 기본 화면 [사진=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QR코드로 신분을 인증하는 ‘패스(PASS)’ 인증 앱 기본 화면 [사진=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먼저 전국 CU편의점, GS25편의점 전매장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되며, 오는 7월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편의점에서는 청소년의 술•담배 구매 등 일탈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고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 신분증 대신 ‘패스’ 앱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해 편의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찰청은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교통경찰 검문 등 일선 경찰행정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며,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 및 공유 모빌리티 업계 역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

이통3사는 “이번에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전국 단위 디지털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급증한 비대면 본인확인 및 모바일 금융거래 등에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통3사는 오는 24일 ‘패스 서밋 2020 온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패스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공식 출시를 알릴 계획이다.

경찰청은 “이통3사와 지속적으로 협업, 기술 보완과 개선을 통해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사용영역을 확대해 국민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