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점프AR·VR 앱 찾는 롤 게이머들

발행일자 | 2020.06.22 10:25

SK텔레콤 5G 기반 ‘점프AR·VR’ 앱이 인기게임 LoL(리그 오브 레전드) 게이머들의 ‘성지(聖地)’로 떠오르고 있다.

‘점프 AR’ 앱에서 LoL 게임 캐릭터인 ‘야스오’ ‘아칼리’를 활용한 AR 콘텐츠 제작이 가능해지자, LoL 게임팬들도 모여들고 있는 것.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점프 AR’ 앱 내에 LoL ‘야스오’ 등이 등장하는 AR기반 사진·동영상 촬영 메뉴를 신설하고, LoL 게임을 재연한 소셜룸을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T1 페이커가 점프AR앱을 이용해 LoL 게임 캐릭터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yeovelynn]
<T1 페이커가 점프AR앱을 이용해 LoL 게임 캐릭터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yeovelynn]>

이와 관련 T1 ‘페이커’는 최근 ‘아칼리’를 만나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점프AR’ 동영상을 점프AR 오픈갤러리와 SNS에 올려 수십만명이 찾아봤다. 동영상에서는 동작뿐만 아니라 음성과 효과음이 더해져 더욱 실감적이다.

이 동영상은 약 7초 분량으로 증강현실로 구현된 ‘아칼리’의 호전적인 동작과 음성에 페이커가 놀라는 반응을 보이는 콘텐츠다. 짧은 영상이지만 팬들은 SNS에서 ‘오히려 페이커가 가상현실 같다’ ‘소름돋는다’ ‘옆에서 저러면 겁나 무섭겠넼’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또 SNS에 올린 지 4일만에 조회수 30만, ‘좋아요’ 1만개가 달렸다.

해당 동영상이 게시된 이후 ‘점프AR’ 오픈갤러리에는 LoL 게임팬들의 사진과 영상이 줄을 잇고 있다.

소셜룸 ‘소환사의 협곡’에서 게임 캐릭터로 분장한 참여자 [사진=SK텔레콤]
<소셜룸 ‘소환사의 협곡’에서 게임 캐릭터로 분장한 참여자 [사진=SK텔레콤]>

전진수 SK텔레콤 본부장은 "점프AR·VR을 이용해 사용자들이 LoL 게임의 주인공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아울러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게임 속 판타지를 즐기는 새로운 소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텔레콤은 LoL 공식 전장인 ‘소환사의 협곡’을 재연한 LoL 소셜룸을 ‘점프VR’내에 오픈했다. 회사는 ‘2020 LCK(LoL 챔피언스 코리아) 결승전’이 열리는 서머 정규 리그 동안 ‘점프AR/VR’ LoL 서비스를 체험할 경우 LoL 챔피언 굿즈(스킨)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