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금융·통신·유통 빅데이터, 경계 넘는 '융합' 나서

발행일자 | 2020.06.21 09:00

신한은행·LG유플러스·CJ올리브네트웍스 3자 협약
가치 융합데이터 확보로 신시장 공동 선제 대응
첫 결과물 곧 공개...데이터 경제 활성화 기여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차인혁)가 데이터 대융합을 통해 신시장에 함께 선제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3사는 지난 18일 서울시 강서구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빅데이터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3사는 향후 ▲빅데이터 공유 및 융합 데이터 개발 ▲융합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 ▲데이터 신사업 추진 등을 위해 협업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협업 첫 번째 결과물로는 ‘서울시 상권별 거주자 소비성향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 데이터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유통·물류 빅데이터 기반 식품, 가전, 생활건강 등 카테고리별 온라인 구매 정보와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이용자들의 먹방·뷰티·키즈 등 시청 정보, 신한은행 이용자들의 소득·소비·금융자산 정보를 융합한 것이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ISC동에서 (왼쪽부터) 이상민 LG유플러스FC 부문장(부사장), 이명구 신한은행 부행장, 남병수 CJ올리브네트웍스 경영지원담당(상무)이 지난 18일 데이터 협업을 위한 공동 사업 추진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LG유플러스, CJ올리브네트웍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ISC동에서 (왼쪽부터) 이상민 LG유플러스FC 부문장(부사장), 이명구 신한은행 부행장, 남병수 CJ올리브네트웍스 경영지원담당(상무)이 지난 18일 데이터 협업을 위한 공동 사업 추진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LG유플러스, CJ올리브네트웍스]>

이를 활용하면 유사 상권 군집화와 특정 상권 거주자를 프로파일링해 다각도 분석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역별 거주자 중심으로 이뤄지는 ‘골목상권’ 분석 등에도 의미 있게 활용할 수 있다는 평가다.

앞으로 3사가 개발하는 융합데이터들은 ‘서울시 상권별 거주자 소비성향 데이터’를 비롯해 금융데이터거래소,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데이터스토어 등을 통해 거래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명구 신한은행 부행장은 “각 사 데이터를 결합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고 협업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구매가 급증하는 것처럼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의미 있는 데이터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 부사장은 “통신과 금융, 생활문화 대표 기업이 만나 공통 가치인 ‘고객’에 집중해 빅데이터 신사업 개발에 나선다”며 “고객 이동 경로, 지도와 교통정보, 콘텐츠 이용 행태 등 통신사가 강점을 지닌 데이터와 금융, 유통 데이터 시너지를 발휘해 경쟁력 있는 신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병수 CJ올리브네트웍스경영지원담당 상무는 “각사가 보유한 차별화된 데이터들을 체계적으로 융합하면 활용 가치가 높은 데이터 상품을 개발해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3사 모두 빅데이터 사업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