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이젠 자동차 매뉴얼도 AI 기술로...슬기로운 자동차 사용생활

발행일자 | 2020.06.18 11:04

구글 클라우드가 기아자동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차량 취급설명서인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KIA Owner’s Manual App)’에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AI Platform)’을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새로운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올 하반기 이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를 비추면 해당 기능의 명칭과 핵심 작동법을 동영상으로 상세히 설명해주는 고객 편의 애플리케이션이다. 운전자는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을 통해 간단한 조작만으로 편리하고 쉽게 기능을 이해할 수 있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으로 스위치 심볼 인식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으로 스위치 심볼 인식>

기아자동차는 2017년부터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증강현실(AR)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증강현실 기술의 특성상 신차 출시 때 마다 증강 현실에 사용할 좌표 값을 수작업으로 지정하고 차종별 콘텐츠 확보 및 개발 작업을 진행하게 되면서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데이터 세트 관련 수작업을 최소화할 수 있는 효율적인 심볼(symbol) 트레이닝 방법을 찾게 되었고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의 다양한 구축 경험을 보유한 클라우드 관리 기업(MSP) 메가존과 협력해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을 도입했다.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은 머신러닝에 대한 전문 지식이 부족한 개발자도 고품질의 맞춤형 모델을 구축해 자사 제품이나 서비스의 가치를 향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기아자동차는 AI 플랫폼 도입 후 3D 모델링 이미지를 이용해 앱이 스스로 학습을 할 수 있게 되어 실제 차량을 촬영해 데이터 세트를 확보하는 수작업을 크게 줄여 이에 따른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 경험도 향상돼 사용자의 스마트폰을 엣지(edge) 디바이스로 활용해 학습 모델을 손쉽게 배포하고 인퍼런싱(inferencing)을 할 수 있게 됐다. 효율적인 학습 모델 최적화가 가능해졌으며, 이는 인식률 개선으로 이어져 AI에 대한 사용자 경험을 더욱 강화하는 바탕이 됐다.

김의성 기아자동차 고객서비스채널사업부 상무는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사용자 매뉴얼 제공으로 기아만의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차량의 각종 기능들을 쉽고 직관적인 동영상으로 보여줘 기아의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이해와 안전하고 즐거운 카-라이프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구글 클라우드 AI 플랫폼은 제조 업계에서 시각적 품질 관리 프로세스를 자동화하는 데 많이 활용되고 있다:면서 “기아자동차의 AI 기반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AI가 어떻게 기업의 과제를 해결하고 고객 경험을 강화할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혁신 사례”라고 밝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