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황정민X이정재 믿고 보는 흥행브라더스!

발행일자 | 2020.06.02 09:50

#믿고 보는 범죄액션 부라더 황정민X이정재
#흥행 동원 6천만 관객! 대한민국이 사랑한 흥행 구원자!
#필모그래피를 대표할 액션 도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흥행 브라더스’ 시너지 예고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lt;다만 악에서 구하소서&gt;, 황정민X이정재 믿고 보는 흥행브라더스!

황정민, 이정재가 <신세계> 이후 7년만에 다시 만난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두 배우에 대한 이유 있는 기대 포인트를 공개했다.

먼저 두 배우는 한국 느와르의 대표 흥행작 <신세계>에서 일명 ‘부라더’ 신드롬을 일으킨 장본인들이다. 황정민, 이정재는 <신세계>에서 서로 믿지만, 믿을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한국 영화 팬들의 가슴을 흔들어놨다. 7년 동안 작품 속에서 재회가 없던 이들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폭발적인 연기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두 배우 모두 대사 하나, 액션 연기 한 동작까지도 혼을 실어 연기한 만큼 완성도 높은 웰메이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다음은 두 배우가 무려 6편의 천만 영화의 주역들이라는 점이다. 대한민국 영화계의 흥행 구원투수로 활약해온 황정민, 이정재의 활약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도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황정민은 <베테랑>, <국제시장>으로 이정재는 <신과함께>시리즈, <도둑들>, <암살>을 통해 천만 관객들을 만나왔다. 올여름 정체된 한국 영화계에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두 배우가 흥행 구원자가 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황정민, 이정재 모두 오랜만에 본격 액션 영화에 도전한다는 점 또한 주목할 만하다. 황정민은 <베테랑> 이후, 이정재는 <대립군> 이후 액션 도전이다. 영화의 첫 느낌에 대해 황정민은 “액션영화로서 좋은 장점들이 시나리오 안에 스며들어 있었다. 만약 영화로 나온다면, 한국 액션 영화의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으로 영화에 참여했다”며 본인에게도 큰 도전이었음을 밝혔다. 이정재는 “인물구도와 이야기가 명쾌해 어떤 것을 표현해도 분명하게 나올 것 같은 영화였다. 아주 시원한 액션 영화가 한 편 나올 것 같다”며 참여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두 배우 모두가 반한 시나리오지만, 거친 액션 연기 또한 쉽지 않았을 것. 오랜 시간 준비와 공을 들인 액션은 영화 본편 속에서 더욱 진가를 발휘할 예정이다.

한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피스>로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받은 홍원찬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장르적 쾌감이 극대화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의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얻고 있다. 웰메이드 프로덕션과 함께 <기생충>, <곡성>의 홍경표 촬영 감독에 의해 탄생한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미장센과 리얼 액션 시퀀스도 예비 관객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티저 포스터와 1차 예고편 공개 만으로 온오프라인을 뒤흔들며 단숨에 올여름 기대작으로 부상한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서정 라이프&컬처팀 객원기자 lifenculture@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