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한미헬스케어 계속되는 완전두유 사랑나눔…"이달 기부 35만 6000팩"

발행일자 | 2020.05.29 14:05
한미헬스케어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린이를 위해 '완전두유'를 전달했다.
<한미헬스케어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린이를 위해 '완전두유'를 전달했다.>

한미약품 계열사 한미헬스케어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균형잡힌 영양섭취가 어려운 아동들을 위해 기부를 실천했다.

한미헬스케어는 지난 25일과 26일 양일간 신제품 '완전두유' 등 두유 제품 15만 6000팩을 불우 어린이 지원단체 세 곳에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기부로 한미헬스케어는 5월 한달 간 35만 6000팩의 두유를 기부하게 됐다.
 
기부된 두유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희망친구 기아대책에 6만6000팩,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3만팩,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에 6만팩이 각각 전달됐다.
 
기부를 전달받은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전국 46개 홈스쿨에서 공부하는 14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제품을 보낼 계획이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중증장애영유아 치료보호시설 한사랑 장애 영아원 아동 415명을 위해, 희망을나누는사람들은 아이마루 등 전국 아동시설 및 한부모자녀, 다문화 가정 등 약 3500명을 위해 제품을 전달한다.
 
한미헬스케어 관계자는 "일회성 기부로 끝내지 않고, 아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