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이재용 부회장,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발행일자 | 2020.05.18 10:15
이재용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시안 반도체 사업장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참석하며, 이 부회장은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중국 시안을 방문해 설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올해 1월 삼성전자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공장을 찾아 중남미 사업을 점검한 이후 100여일 만에 글로벌 경영 행보다.

시기적으로는 이번 이 부회장 중국 반도체 사업장 방문이 얼마 전 대만 TSMC가 미국에 파운드리 공장을 만든다는 발표 직후 이뤄져 주목된다. 일각에선 삼성전자가 경쟁사 TSMC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 애리조나에 공장을 증설할 수 있다고 보는 시각도 있지만, 이번 방문은 미국 외에도 중국까지 대비하려 한다는 움직임으로 풀이될 여지가 있다.

현재 전 세계는 코로나19로 보호무역주의로 빠르게 전환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반도체도 미국과 중국이 주도하는 시장으로 양분될 수 있다는 전망도 가시화되고 있다. 국내 업계도 미중 갈등이 심화될 경우, 결국 두 시장 중 하나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