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AI 원팀’, 라운드테이블 개최...'디지털 전환 현장 도입 논의' 시동

발행일자 | 2020.05.15 10:10

산학연 협의체 ‘AI 원팀’이 AI 1등 국가를 만들기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KT(대표 구현모)는 15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AI 원팀의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2월 AI 생태계 조성, AI 인재 양성 등을 통한 'AI 1등 대한민국 조성'을 목표로 출범한 AI 원팀은 현재 KT, 현대중공업그룹, KAIST, 한양대, ETRI 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AI 핵심기술 확보와 각 기업이 당면한 문제를 AI로 해결하는 방안을 공동연구 중이다.

지난 2월 AI 원팀 결성 협약식을 마치고 (왼쪽부터)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 구현모 KT 대표,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이 회의하고 있다. [사진=KT]
<지난 2월 AI 원팀 결성 협약식을 마치고 (왼쪽부터)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 구현모 KT 대표,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이 회의하고 있다. [사진=KT]>

이번 라운드테이블 회의에는 KT 전홍범 부사장을 비롯해 현대중공업그룹 주원호 부사장,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지능대학원 정송 원장, 한양대 소프트웨어대학 백은옥 학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인공지능연구소 이윤근 소장 등 실무그룹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각 기업 및 기관에서 추진 중인 공동연구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AI 인재양성 및 역량강화를 위한 의견을 나눴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제시한 15가지 과제가 집중 논의됐으며, 주로 ▲AI 음성인식 기술 고도화 ▲딥러닝 기반 음성합성 기술 ▲고장 예측을 위한 스마트팩토리 AI 고도화 등 실생활이나 산업현장에 적용 가능한 AI 과제를 다뤘다. 그밖에 ▲산업 실무형 AI 교육과정 기획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연구 등에 관한 산학협력방안도 논의됐다.

향후 AI 원팀은 다양한 분야의 기업 및 기관을 모집해 국내 대표적인 AI 연합체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다. 이를 바탕으로 AI 오픈 생태계를 조성해 국내 AI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AI 원팀은 국내 AI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대한민국을 AI 1등 국가로 만드는데 이바지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KT는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차세대 네트워크 제공은 물론 AI 및 DX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