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롯데제과, 두번째 '지역 상생빵' 4종 출시

발행일자 | 2020.03.26 10:45
출처=롯데제과
<출처=롯데제과>

롯데제과가 두 번째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를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는 국내 우수 빵집의 제품을 양산화하여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제공, 지역 빵집의 경제 활동을 돕고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상호 윈윈한다는 프로젝트다. 롯데제과는 첫 번째 제품 나블리 홍쌀빵이 올해 1월 출시 이래 40만개를 판매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데 힘입어 '나블리 앙버터', 'W스타일 아몬드크라상', '빵판다 판다빵', '빵판다 땅콩빵' 4종을 추가로 선보였다.


나블리 앙버터는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나블리 베이커리와 공동 개발한 두 번째 제품으로 제과기능장 나정호 대표의 노하우가 담겨있다. 단짠 빵의 대세라 할 수 있는 앙버터빵의 진수를 보여준다.

W스타일 아몬드크라상은 용인 보정동 카페 거리에서 트렌디한 유럽풍의 빵으로 유명세를 얻고 있는 빵집 W스타일과의 협업으로 만든 제품이다. W스타일 아몬드크라상은 30년 제빵 장인 우경수 대표의 감각이 돋보이는 프랑스 스타일의 제품이다.

부천의 빵판다 베이커리와 협업한 판다빵과 땅콩빵은 제빵 장인 강민호 대표와 오랜 시간 논의 끝에 개발됐다. 판다빵은 고소한 체다치즈커스타드와 달콤한 화이트크림이 이중으로 들어있는 것이 특징으로 검정색 빵이 화이트크림과 어우러져 판다를 연상시킨다. 땅콩빵은 귀여운 땅콩 모양의 빵 속에 고소한 땅콩크림이 들어있으며 일반 땅콩크림빵보다 땅콩버터 함량을 30% 이상 높여 고소함을 극대화했다.

해당 신제품 4종은 현재 전국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권장소비자가격은 모두 1500원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빵집 상생 프로젝트'를 꾸준히 전개해 다양한 지역 베이커리의 홍보 및 경제 활동을 돕는 한편 더 많은 우수 제품들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