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연임확정..."향후 3년간 성장 이끈다"

발행일자 | 2020.03.25 12:01
25일 우리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연임에 성공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25일 우리금융지주 주주총회에서 연임에 성공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5일 연임을 확정했다. 손 회장은 오는 2023년 3월까지 앞으로 3년간 우리금융을 이끈다.

우리금융지주는 이날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손 회장의 연임안을 승인 가결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손 회장 연임을 둘러싸고 우리금융과 금융감독 당국간 벌여온 첨예한 공방은 일단락됐다.


이날 연임은 우리금융지주의 과점 주주들이 손 회장을 지지하면서 어느 정도 예견됐던 일이다. 주총일이 다가오며 2대주주인 국민연금(7.71%)이 반대의사를 표명했고 실제 반대표를 행사했지만,  연임 가결에는 큰 변수로 작용하지 못했다. 최대 주주인 예금보험공사(17.25%)와 6대 과점주주(24.58%), 우리사주(6.42%) 등이 찬성표를 던지며, 손 회장 신임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손 회장은 이번 연임과 별개로 금융당국과의 법정 공방은 이어갈 전망이다. 서울행정법원이 지난 20일 손 회장측이 제기한 금융감독원의 중징계안에 대한 집행정치 가처분을 받아들였고, 금감원이 이에 대한 항소에 나설 예정이다. 물론 향후 이어지는 소송으로 연임 결과가 바뀌지는 않는다. 금감원이 승소하더라도 승소 시점부터 중징계에 따른 금융기관 재취업 금지가 적용되는 데 따른 것이다.

금융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연임으로 손 회장은 지난 1년의 우리금융의 민간 지주체제 안착 이후 앞으로 3년간 금융지주에 걸맞는 위상으로 성장을 이끌어야 할 막중한 책임을 떠안게 됐다"면서 "타 금융그룹대비 부족한 비금융 부문의 포트폴리오 구축을 비롯 고객신뢰 회복을 통한 혁신금융 추진 등이 과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칼럼

많이 본 기사

실시간 기사